“地選 후보들, 정신병원 반대 나서달라”
“地選 후보들, 정신병원 반대 나서달라”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2.05.22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방서지구 주민들, 집회 열고 건축 취소 재차 요구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충북 청주시 방서지구 주민들이 6·1지방선거 후보들에게 정신병원 건축을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방서동 알코올중독전문정신병원 설립반대 대책위원회는 지난 21일 청주 상당구 방서동 지북 교차로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병원이 들어서면 아이들의 통학권과 교육환경권, 주민들의 생활권 등이 침해될 수 있다”며 “아이들과 주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생활권 한가운데 알코올 정신병원이 들어서는 것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정신병원 건축 취소를 재차 요구했다.(사진)

이날 대책위는 지방선거 후보들에게 방서지구 내 알코올중독전문 정신병원 건축을 막아달라고도 호소했다.

이들은 “헌법은 국민의 행복추구권과 안전보장권을 보장하고 있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해도 우리 주민들의 행복을 지키는 것이 먼저”라면서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정신병원 건립에 대해 지방선거 후보자께서는 해결할 방법을 찾아주길 바란다. 같이 목소리를 내준다면 우리들도 합심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 인증 알코올치료 전문병원인 A병원은 지난해 9월 청주시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아 상당구 방서지구 준주거용지에 건립되고 있다. 준공 예정일은 내년 1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