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기록원 선진행정 배우러 왔어요”
“청주기록원 선진행정 배우러 왔어요”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2.05.1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영주시·경남도 관계자 견학 등 전국서 벤치마킹 잇따라
이경란(왼쪽) 청주기록원장이 청주기록원을 방문한 경북 영주시청 관계자들에게 기록 전시물에 대해 설명해주고 있다.
이경란(왼쪽) 청주기록원장이 청주기록원을 방문한 경북 영주시청 관계자들에게 기록 전시물에 대해 설명해주고 있다.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청주기록원의 선진 행정을 벤치마킹하려는 발걸음이 전국에서 잇따르고 있다.

청주기록원에 따르면 18일 경북 영주시에 이어 오는 23일 경남도 관계자들이 청주기록원을 방문한다.

18일 청주기록원을 찾은 영주시 관계자들은 청주기록원의 보존서고, 기록홍보관, 행정자료실, 기록체험실 등을 둘러보고 시설물 건립과 운영에 관한 내용을 소개받았다.

이들은 특히 청주기록원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지방기록물관리기관으로 문을 연 데 대해 높이 평가한 후 공공기록물, 민간기록물 등을 관심 있게 살펴봤다.

이경란 청주기록원장은 “청주기록원은 청주시청과 4개 구청, 청주시 산하 공공기관의 기록을 보존하며 청주에 살고 있는 우리 일상의 기록을 수집·관리·보존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기록정책과 기록서비스를 펼치면서도 기록문화를 대내외로 확산하는 데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월 개원한 청주기록원은 주요 시정자료, 각종 인·허가 문서, 청주시 경관 사진과 영상, 우호 기관과 교류하며 생산한 행정박물 등 다양한 유형의 행정 기록과 기증받은 민간기록 등 42만권(점)을 갖추고 전문 아카이브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