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사 선거에 ‘묻지마 임명장’ 남발
충북지사 선거에 ‘묻지마 임명장’ 남발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5.17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권자 화들짝…김영환 후보 측 “착오 있었던 것 같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지난 대선 때 등장한 ‘묻지마 임명장’이 충북도지사 선거에 재등장했다.

충북 청주시 산하 공공기관에서 근무하는 A씨는 17일 모바일 임명장을 받았다.(사진)

‘제8대 전국동시선거 국민의힘 충북도지사 김영환 후보 특보에 임명한다’는 임명장 이미지가 첨부돼 있었다.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선대위 임명장과 양식, 서체도 동일했다.

10여년 이상 청주시청 산하기관에서 일하고 있는 A씨는 임명장을 받고 가슴이 서늘했다. 준공무원급인 A씨의 공공기관에서는 ‘당적을 가지거나, 당원으로 가입할 수 없다’는 규정이 있어 혹여 일신상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A씨는 즉각 김 후보 선거사무실에 항의했다.

A씨는 “임명장을 받는 순간 가슴이 철렁했다. 인사상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즉각 선거 캠프에 항의했고, 삭제하길 요청했다”며 “개인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는데 누군가 추천에 의해 임명장이 남발하는 것은 잘못된 것으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측 관계자는 “정확한 내용은 파악해 조치할 것”이라며 “지역 시군에서 추천을 받아 특보로 임명되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묻지마 임명장’은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와 충남지사 선거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