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후보, 정치 난봉꾼”
“김영환 후보, 정치 난봉꾼”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5.16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충북도당 “아직도 경기 고양시병 당협위원장…두집 살림”

“공천 개입 위해 충북지사 선거운동 중단하고 상경…도민 우롱”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충북지사 선거에 나선 국민의힘 김영환 후보에 대해 “국민의힘 경기 고양시 지역 공천 개입에 몰두한 김 후보는 충북지사 후보로 보기 어려운 행태로 유권자인 충북도민을 우롱한 처사”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16일 논평을 내 “김 후보가 ‘윤심’에 밀려 경기도지사를 포기하고 충북으로 왔지만 여전히 경기도에 미련을 못 버리고 좌충우돌 분란을 일으키고 있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충북도당은 “최근 언론을 통해 김 후보가 국민의힘 고양시장과 고양시의원 공천권을 놓고 이전투구를 벌여 시민들로부터 큰 반발을 사고 있다고 보도했다”며 “자신이 공천하고자 하는 후보가 순번에서 밀리자 충북지사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문제제기를 위해 상경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후보가 아직도 국민의힘 경기도당 홈페이지에 고양시병 당협위원장으로 버젓이 올라가 있다는 사실”이라며 “호적정리도 없이 ‘두 집 살림’을 해오며, 충북과 경기도를 오가며 단물만 빨고 싶은 김 후보의 이같은 행태는 정치난봉꾼과 다름 아니다”고 강조했다.

충북도당은 “충북지사는 경기도 당협위원장을 겸임할 만큼 한가한 자리가 아니다”며 “충북 출신 인사들을 무시한 채 김 후보를 경기도에서 임대해 온 국민의힘 충북도당에도 묻는다. 김 후보의 소속은 경기인가, 충북인가”라고 답변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