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번에는 올바른 지역일꾼을 뽑자
[사설] 이번에는 올바른 지역일꾼을 뽑자
  • 충청매일
  • 승인 2022.05.15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13일 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6·1지방선거가 본격적인 레이스에 들어갔다.

이틀간에 걸쳐 후보자 등록을 마친 후보들은 선거일 기준 18세 이상의 국민으로 공직선거법에서 정한 피선거권 결격사유가 없어야 하고, 또 선거일 현재 계속해서 60일 이상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관할구역 안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인물들이다.

이들 각 후보들은 19일부터 선거 전날인 31일까지 13일간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하게 된다.

오는 22일에는 투표 안내문 및 선거 공보가 유권자들에게 발송되고 27일부터 28일 이틀간 사전투표가, 6월 1일에는 본투표가 각각 진행되는 이번 지방선거는 지역을 위해 일할 일꾼을 선출하는 지방선거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광역단체장 △기초단체장 △교육감 △광역의원 △기초의원 △비례대표 광역의원 △비례대표 기초의원 등 모두 7명을 선출하게 된다.

무엇보다 지난 대선을 통해 여야가 바뀌며 국힘과 민주당이 이번 지방선거에 전략적 공천(?)으로 지역일꾼을 뽑아야 할 유권자들의 선택을 제한하는 등 다소 치열한 선거전이 예상되는 분위기다.

지난 대선을 통해 보수와 진보로 국민들을 갈라치기했던 정치꾼들에게 국민들은 거대양당에 투표자의 과반을 주지 않으며 승자도 패자도 아닌 수평적인 입장에서 다시 지나온 정치를 되돌아보고 과감한 혁신과 국민을 위해 봉사하라는 뜻을 보여줬다. 이는 정치인들에게 특권과 권력을 남용하지 말고 폭넓은 이해와 화합으로 국민을 통합해 안정과 평화로운 나라로 거듭나라는 중대한 과제를 제시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번에도 지역주민들은 지역일꾼을 뽑아야 하기에 유권자들이 지역을 위해 일할 일꾼을 잘 숙지해 자신의 주권을 행사하는 지방선거가 되도록 해야 한다.

지방자치제도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보장하는 민주주의의 완성이라 불린다. 우리 동네를 바꿀, 내 일상을 바꿀 풀뿌리 일꾼을 뽑는 가장 중요한 선거가 바로 지방선거다. 유권자가 주인이 되는 동네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선거로 치러질 수 있도록 유권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자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리하여 지역주민들의 뜻이 오롯이 선거 결과로 투영될 수 있도록 작은 것 하나에도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여 지역을 발전 시킬 수 있는 참다운 일꾼을 선출해야 한다. 이것이 올바른 지방선거의 의미이며 풀뿌리’ 민주주의를 이뤄가는 올바른 지방자치제도이다.

지방선거는 지역주민들의 피부에 맞닿을 정도로 삶과 직결되며 주민참여와 향후 4년 동안 지방정치를 이끌어 나갈 일꾼을 뽑는 과정이다.

자칫 적합한 인물을 가리지 못할 경우 다음 선거까지 주민들은 불편함을 고스란히 감내해야 한다.

지역의 특성에 부합하고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 정책과 대안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후보들의 면면과 주요 공약을 꼼꼼히 살펴서 투표하려는 유권자들의 적극적인 태도가 요구된다.

민선 8기 유권자들은 선거를 통해 구태의연한 정치를 응징하는 수준 높은 정치의식을 보여 줄뿐 아니라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풀뿌리 민주주의가 실현될 수 있도록 올바른 유권자 의식을 가지고 지방선거에 임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