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립민속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 2510점 인수
세종시립민속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 2510점 인수
  • 김오준 기자
  • 승인 2022.04.2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생활권 건설 과정서 출토된 유물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이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 기관 지정 이후 처음으로 인수한 철기시대 궐수문철검 및 철창, 철부.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이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 기관 지정 이후 처음으로 인수한 철기시대 궐수문철검 및 철창, 철부.

 

[충청매일 김오준 기자]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이 발굴기관인 삼한문화재연구원에서 보관 중이던 세종시 출토 국가귀속 매장문화재 2천510점을 인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인수는 지난달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이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되고 첫 인수된 유물들로 세종시 5생활권(용호리·합강리 일원) 건설 과정에서 출토된 것들이다.

이번에 인수한 유물들은 선사·조선시대에 이르는 구슬, 청동거울, 청동합, 청동수저, 토기·자기 등으로, 이 중 철기시대 궐수문(고사리문양)장식철검과 일체형 철창이 주목을 받고 있다.

궐수문장식철검은 영남지역 지배층 무덤에서 다수 확인되고 있으며, 일체형 철창은 국내에서 출토된 예가 4점뿐으로, 이번에 인수된 철창은 국내 최대길이(199㎝)로 철기시대 용호리지역 문화교류와 지배층의 위상을 엿볼 수 있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인수로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의 위상이 더욱 높아졌다”며 “앞으로 향토유물박물관 전시에 국가귀속 유물을 적극 활용해 세종시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