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메가시티 대응·상생방안 논의
충청권 메가시티 대응·상생방안 논의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3.23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이슈 대응 도정 신규정책 발굴 정책세미나 개최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연구원(CRI, 원장 정초시)이 충북정책개발센터(센터장 정용일), 충북도와 함께 ‘충청권 메가시티 대응 및 상생방안’을 주제로 23일 ‘2022년 제1회 국정이슈 대응 도정 신규정책 발굴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사진) 세미나는 충북연구원 1층 대회의실과 Zoom을 통해 온·오프라인 동시에 진행됐다.

충청권 메가시티 관련 주제로 ‘충청권 초광역 협력을 위한 메가시티 형성전략’과 ‘행정수도 완성 추진에 따른 충북의 대응전략’을 발표했다.

첫 번째 주제발표에서 대전세종연구원 염인섭 박사는 ‘충청권 초광역 협력을 위한 메가시티 형성전략’으로 산업경제부문에서는 글로벌 경쟁력 기반 미래신산업 초광역 혁신클러스트 구축을, 광역인프라 부문에서는 유연하게 확장되는 초광역 스마트 네트워크 형성을, 사회문화부문에서는 지역성 기반 충청민의 문화관광 향유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를 제시했다.

이어 충북연구원 홍성호 박사는 ‘행정수도 완성 추진에 따른 충북의 대응전략’으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제반 여건 및 전망을 살펴보고, 개방형 인프라 구축, 미래 신산업 육성, 문화관광 국가거점 조성, 신행정수도 기능 강화로 유관 기관 유치 등을 추진해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신행정수도 중심지 충북 실현’을 목표로 한 충북의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발제에 이어 종합토론에서 원광희(충북연구원 수석연구위원) 박사가 좌장으로, 토론자로는 백기영 교수(유원대학교 도시지적행정학과), 권일 교수(한국교통대학교 도시교통공학), 홍성조 교수(충북대학교 도시공학과), 윤영모 박사(국토연구원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가 참석, 국가균형발전과 지역상생발전을 이끌 해법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충청권 메가시티 관련해 전략을 공유하고 충북의 선제적 대응 및 상생전략 모색을 위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