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10개 시군에 4849억 투자 유치
충남도, 10개 시군에 4849억 투자 유치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2.03.0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40만4336㎡ 부지에 16개사 공장 신증설·7개사 이전…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도가 국내 우량 중소기업 23개사로부터 5천억원에 가까운 투자를 이끌어냈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거둔 성과다.

양승조 지사는 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신동헌 천안부시장 등 10개 시군 단체장 부단체장, 이수훈 덕산네오룩스 대표이사를 비롯한 23개 기업 대표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사진)

투자협약에 따르면, 23개 기업은 10개시군 산업단지 등 40만4천336㎡의 부지에 총 4천849억원을 투자한다.

이들 기업 중 16개사는 공장을 신증설하고, 7개사는 이전한다. 이에 따른 신규 고용 인원은 총 1천270명이다.

OLED 소재 업체인 덕산네오룩스는 610억원을 투자해 천안 테크노파크산단 4만3천547㎡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한다.

전기차 배터리 검사진단 시스템 업체인 민테크는 200억원을 들여 천안 테크노파크산단 1만5천397㎡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하고, 자동차 부품 업체인 천일정공은 153억원을 투자해 천안5산단 확장 부지 1만713㎡에 공장을 이전한다.

밀키트 중식소스 업체인 삼천리이엔지는 180억원을 투자해 성거일반산단 9천917㎡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하고, 코로나 진단키트 업체인 젠바디는 160억원을 투자해 서북구 신당동 개별입지에 공장을 마련하며, 비앤씨화장품은 63억원을 투자해 풍세2일반산단에 공장을 새롭게 짓는다.

이차전지 전해액 업체인 덕산일렉트라는 400억원을 투자해 남공주일반산단 1만8천716㎡의 부지에 세종 공장을 이전한다.

차량 동력전달장치 업체인 디오토모티브는 290억원을 투자해 아산 둔포 개별입지 공장을 증설하고, 물류 전문 업체인 에스에이엠은 100억원을 투자해 아산 염치일반산단 1만895㎡의 부지에 물류센터를 신설한다.

아산 인주일반산단 3공구에는 OLED 재료 업체인 엘티소재가 238억원을 투자해 2만1천978㎡의 부지에 경기 평택 공장을 이전하고, 산업용 보호테이프 업체인 한맥하이텍은 6천600㎡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하며, 수성잉크 페인트 전문 업체인 선라이즈케미칼은 40억원을 투자해 3천130㎡의 부지에 새롭게 터를 잡는다.

서산에는 소화용 기계 기구 업체인 파라텍이 106억원을 투자해 수석농공단지 7천181㎡의 부지에 경기도 평택 공장을 옮긴다.

계룡 제2산단에는 바나듐 레독스 흐름전지 업체인 에이치투가 60억원을 투자해 5천173㎡의 부지에 대전 공장을 이전하고, 자동차 램프용 결로제어장치 업체인 티케이이엔에스는 70억원을 투자해 8천498㎡의 부지에 대전 공장을 이전한다.

당진 합덕인더스파크 일반산단에는 박카스병류 업체인 수석이 800억원을 투자해 6만1천150㎡의 부지에 경기 안양 공장을 옮기기로 했다.

석문국가산단에는 자동차 범퍼 업체인 프라코가 652억원을 투자해 5만2천717㎡의 부지에 공장을 새롭게 짓고, 반도체 패키징용액 업체인 엠티아이는 204억원을 투자해 2만3천140㎡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한다.

서천 장항국가생태산단에는 식료품 업체인 해성이 105억원을 투자해 2만88㎡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하고, 화장품 업체인 에코바이오의학연구소는 61억원을 투자해 6천95㎡ 부지에 새 공장을 건설한다.

청양에는 농산물 가공 업체인 솜밸리가 100억원을 투자해 목면 개별입지 1만 6천979㎡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하고, 홍성에는 돈육 부분육 가공 업체인 내포가 70억원을 투자해 구항면 개별입지 7천441㎡에 공장을 신설키로 했다.

예산에는 플라스틱 필름 업체인 필라컴이 67억원을 투자해 삽교전문농공단지 7천344㎡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한다.

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 시작하면 도내에는 8천297억원의 생산 효과와 2천507억원의 부가가치 효과와 또 해당 기업들의 부지 조성과 장비 구입 등 건설로 인한 도내의 효과는 생산유발 6천504억원, 부가가치 유발 2천411억원 등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