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공공하수처리장, 태양광발전설비 준공
당진시 공공하수처리장, 태양광발전설비 준공
  • 이봉호 기자
  • 승인 2022.01.24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감축·운영비 절감 효과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당진시가 환경기초시설인 공공하수처리시설 2개소에 신재생에너지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설치 장소는 고대부곡하수처리장과 합덕하수처리장(사진)으로 용량은 각 418kw, 131.4kw이며 2020년 환경부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 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포함 총 1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공공하수처리시설은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시설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에너지 자립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고민해왔으며, 시는 그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여 하수처리시설 운영비를 줄이고자 환경부에 공모를 신청했다.

시 관계자는 “청정에너지 보급을 통한 하수처리장 탄소중립 구현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연간 8천만원의 운영비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기초시설 화석연료 사용 저감에 노력을 기울여 기후변화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도 국비 등 14억원을 확보해 3개소(당진, 중흥,난 지도) 하수처리장에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