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에 경제자유특별도시 건설”
“오송에 경제자유특별도시 건설”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1.20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제구역청, 중부권 경제 중심지 도약 구상
거버넌스 구성 계획…정부 공모사업 등 업무 담당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이 국내 바이오산업 중심지인 청주 오송을 글로벌 복합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외국의 첨단 기술과 자본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중부권 경제 중심지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맹경재 충북경자청장은 “경제자유구역을 중부권 글로벌 첨단산업의 거점기지로 추진하겠다"며 "외국인의 기업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오송에 지정된 경제자유구역을 중심으로 충북경제자유특별도시를 건설하겠다는 의미다. 이 도시는 외국 기업 등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정주 여건 조성에 초점이 맞춰졌다. 정주 여건은 외국인 학교 유치, 주변 관광지와 연계한 대규모 레저·관광 등 서비스업 기반 강화로 가닥이 잡혔다.

외국인과 기업의 투자 유치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실제 오송 지역은 지난 2013년 경자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외국 기업 유치가 그다지 만족스러운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투자협약(MOU)을 체결한 기업은 16곳(6천179억원)이지만 입주한 업체는 11곳(3천73억원)에 불과하다. 특별도시는 대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와 청주 오창 다목적 방사광가속기와 연계한 거점도시의 역할도 기대된다. 이를 통해 신수도권 경제 중심지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충북경자청은 특별도시 건설을 위해 대표협의체와 실무협의체로 이뤄진 거번넌스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대표협의체는 오송 직능단체, CEO포럼, 오송단지 경영자협의회 등이 참여한다. 실무협의체는 각 참여기관과 협회 등의 담당자로 구성됐다.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거버넌스는 외국인 정주환경 개선을 위한 정부 공모사업, 정부예산 확보 방안 등의 업무를 맡는다.

맹 청장은 “경자구역을 충청지역의 산업을 활성화하려는 거점구역으로 관점을 전환해 외국기술과 자본을 이용할 수 있는 경제자유특별도시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