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북이면 ‘소각시설 암 발생’ 보완조사
청주 북이면 ‘소각시설 암 발생’ 보완조사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2.01.19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합동조사협 첫 회의…조만간 연구기관 선정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환경부가 소각시설 밀집지역인 충북 청주시 북이면의 집단 암 발생 원인을 다시 한번 규명한다.

지난해 5월 주민건강영향조사 결과가 미흡하다는 환경단체와 주민 반발에 따른 후속 조치다.

19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전날 청주시 도시재생허브센터에서 환경부, 청주시, 북이면 주민, 시민사회단체 대표, 학계 전문가 등 14명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협의회의 첫 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는 추가 보완조사를 위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됐다.

환경부는 조만간 연구기관을 선정해 소각장과 암 발생과의 연관성 등을 보다 세밀하게 조사할 방침이다.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 일대에는 1999년 우진환경개발㈜, 2001년 ㈜클렌코(옛 진주산업), 2010년 ㈜다나에너지솔루션의 소각시설이 차례로 조성됐다. 3개 시설의 하루 총 소각용량은 1999년 15t에서 2017년 543.84t으로 36배 증가했다.

이 지역에선 최근 10년 새 60명이 암(폐암 31명)으로 숨지고, 호흡기·기관지 질환자 45명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주민청원에 따라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한 환경부는 지난해 5월 “소각시설과 암 발생과의 역학적 관련성을 명확하게 입증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놨다.

이후 북이면 주민과 환경단체, 청주시의회의 재조사 요구를 받아들여 향후 5년간 보완조사를 하기로 했다.

북이면 주민 대표는 지난해 9월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의 면담 자리에서 △1차 조사 제외 마을 조사 △혈액암 집중조사 및 표본조사 △북이면 산업단지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호흡기성 질환 상시 모니터링 및 의료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

환경단체 측은 △폐기물처리시설 공공화 추진 및 주민감시 강화 △폐기물 처리 관련 법제도 신설 △폐기물 소각 권역별 지역총량제 운영 △소각시설 불법운영 처벌 강화 △주민건강영향조사 최종보고서 역학회 검증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