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소태면 주민들, 저소득 다문화가정 의료비 지원
충주 소태면 주민들, 저소득 다문화가정 의료비 지원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2.01.1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 소태면자율방재단이 관내 저소득 다문화가정 의료비를 지원하고 사진촬영을 했다.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주시 소태면 직능단체와 기업이 복지사각지대 가구 지원에 발 벗고 나서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12일 소태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박창수), 명진개발(대표 박창수), 소태면자율방재단(단장 김재흥)은 관내 저소득 다문화가정 의료비 지원에 나섰다.

이들은 사고로 남편을 잃은 후 시어머니와 초등학교 4학년 아들을 돌보면서 농사일과 아르바이트로 홀로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관내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과 치료를 제때 받지 못해 음식을 씹을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악화되었다는 사연을 접했다.

이런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박창수 위원장은 위원들과 협의를 통해 지원을 결정, 협의체 긴급의료비 200만원과 개인 성금 100만 원을 보태 300만원을 전달했다. 소태면자율방재단도 50만원 후원까지 더해 치료비 전액 지원에 힘을 보탰다.

박창수 위원장은 “의료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취약계층의 건강증진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