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북부에 대청댐 물 공급한다
충남 서북부에 대청댐 물 공급한다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1.12.01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청Ⅲ단계 광역상수도 준공
5개 시군 1일 58만t 용수 공급
서부권 광역상수도사업과
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첫삽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반복적인 가뭄으로 물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충남 서북부 지역이 ‘만성 갈증’을 해소한다.

대청댐 물을 끌어와 공급하는 광역상수도가 사업 추진 11년 만에 마침표를 찍고, 이 물길의 일부를 서쪽으로 돌리는 또 다른 광역상수도와 바닷물을 민물로 바꿔 대산임해산업지역에 공급하는 해수담수화 사업은 마침내 첫 삽을 떴다.

대청Ⅲ단계 광역상수도 준공식과 충남 서부권 광역상수도·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사업 착공식이 1일 천안정수장에서 열렸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김부겸 국무총리, 한정애 환경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행사는 K-water 금강수도 사업단의 준공·착공 경과보고, 양 지사 축사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에 준공·착공한 세 사업은 2025년 도내 용수가 하루 77만t 가량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총 1조2천558억원을 투입해 추진 중이다.

대청Ⅲ단계 광역상수도는 천안, 아산, 서산, 당진, 예산 등에 1일 58만t의 용수를 공급한다. 이 사업은 서북부 지역 각종 개발 계획에 따른 용수 수요 급증으로 2010년 예비 타당성 조사를 시작으로 11년 동안 추진했다.

총 6천65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 이 광역상수도는 도송수관로 131.2㎞, 가압장 3개소, 취수장 1개소, 정수장 2개소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서부권 광역상수도 사업은 내포신도시 등 서부지역 신규 수요에 맞춰 대청Ⅲ단계 광역상수도와 연계해 추진 중이다.

2025년 완공하면 1일 10만t의 생·공업용수를 서산과 당진, 홍성, 예산, 태안 등 5개 시군에 공급하게 된다.

투입 사업비는 3천104억원으로, 설치 시설은 정수장 1개소와 관로 75.7㎞, 가압장 3개소 등이다.

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사업은 대산임해산업지역의 만성적인 공업용수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2023년 까지 추진한다.

총 2천798억원을 투입, 1일 10만t 규모 해수담수플랜트 1개소, 1일 21만t 규모 취수시설 1개소, 19.5㎞ 규모 관로 1식 등을 설치로 해수담수화 시설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사업이 완료되면, 1일 10만t의 용수를 현대오일뱅크와 LG화학, 한화토탈, 현대OCI 등 4개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들 3개 사업이 완공돼 정상 가동하면, 도내에는 1일 78만t의 용수가 추가 공급된다.

양 지사는 “충남 북부 공업지역에 산단이 증가하고 천안·아산 도시개발도 급속 진행되고 있으며 충남 혁신도시와 충청권 메가시티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핵심 거점 조성 및 글로벌 해양레저·관광도시 개발 등은 더 많은 물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충남은 이번 물길을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길로 이어 가겠다”며 “가뭄 해소를 위한 다양한 과제와 항구적 가뭄 해소 방안을 도출하고 물 걱정 없는 미래를 위해 유수율 제고 보급률 확대 물 절약 빗물 사용 하수처리수 재이용 등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