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틀째 충청 공략
윤석열 이틀째 충청 공략
  • 충청매일
  • 승인 2021.11.30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현안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
청주공항 인프라 투자 확대 약속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청주국제공항에서 열린 충북지역 발전을 위한 간담회에서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 추진 약속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청주국제공항에서 열린 충북지역 발전을 위한 간담회에서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 추진 약속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내년 대선 주자들이 충북과 대전, 세종 등 충청권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각 정당 대선 후보들은 충청권 지역 공약과 청년들을 만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청의 아들’을 자임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이틀째 충청을 누비며 중원과 청년 공략을 이어나갔다.

충북 청주를 방문한 윤 후보는 30일 충북도 핵심 현안인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와 거점공항으로서 청주공항 인프라 투자 확대를 약속했다.

윤 후보는 충청 방문 이틀째인 이날 첫 일정으로 청주국제공항을 방문해 지역발전간담회를 갖고 “지금 충북도의 현안은 가장 중요한 것이 광역철도의 도심 통과와 청주 공항이 거점 공항으로서의 2가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충북 도민에게 약속’이라는 서약서에 서명하며 “차기 정부를 담당하면 두 가지 핵심공약을 반드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 주변은 오송 산업단지 등 산업첨단 기술들이 자리하고 있고, 청주공항은 경기 남부지역과 충남, 대덕 지역서 고부가가치 상품들을 수출하는 관문 공항으로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인프라 투자가 필요한게 현실”이라고 짚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서는 산업단지와 청주공항 간 교통망을 확충도 필요하다. 이 두 가지가 잘 되면 지역의 산업발전에 큰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광역 철도와 관련해 “출퇴근 용도인 만큼 인구가 밀집한 청주를 통과해야 하는데 지금까지 실현이 안된게 아쉽다”며 “차기 정부가 되면 두 가지 핵심공약(광역철도 청주 통과, 청주공항 투자 확대)은 반드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균형발전과 관련해 “첫째는 접근성에 있어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하고 둘째는 재정 자주권을 확대해야 한다. 셋째는 경쟁력 있는 분야에 중앙정부가 적극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2차전지 우수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한 윤 후보는 주 52시간제 등 정부 경제정책을 두고 “비현실적 제도”라며 “모두 철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기업관계자들이 정부 정책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자 “중소기업의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들 때문에 고통스럽다는 말씀으로 받아들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업관계자는 윤 후보에게 “무조건 주52시간을 해버리니 생산직군 빼고 창의적인 일을 하는 직군에서는 애로점이 있다”고 호소했다.

윤 후보는 “정부 최저시급제, 주 52시간이라고 하는 게 중소기업에서 창의적으로 일해야 하는 단순 기능직이 아닌 경우 굉장히 비현실적이고 기업운영에 지장이 많다는 말씀”이라고 했다.

이어 “차기 정부 맡게 되면 자기들 마음대로 하는 것은 확실하게 지양하도록 하겠다”며 “제 모토는 ‘어떤 일이든지 이해 관계자한테 물어보고 해라’”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청년창업자·청년문화예술인 간담회를 한 뒤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심야 반상회를 열어 소통했다.

‘새로운물결’(가칭) 대선 후보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이날 충북 음성과 청주를 찾는다.

김 후보는 1일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법주사와 청주 폴리텍대학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