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관련 의료서비스 피해구제 37.8% ‘오진’
암 관련 의료서비스 피해구제 37.8% ‘오진’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1.11.21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암 19.1%로 가장 많아…추가검사 미시행·영상판독 오류로 발생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진료 및 건강검진 과정에서 암을 다른 질병으로 오진하거나 발견하지 못해 피해를 호소하는 사례가 꾸준히 접수되고 있어 시급한 대책이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6월)까지 암 관련 의료서비스 피해구제 신청 347건을 분석한 결과, 암 오진 사례가 37.8%를 차지했다고 19일 밝혔다. 암 종류별로는 폐암이 19.1%로 가장 많았고 이어 위암 13%, 유방암 12.2%, 간암 9.2%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유방암, 남성은 폐암이 가장 많았다.

암인데 암이 아닌 것으로 진단한 경우가 87%로 가장 많았고, 암이 아닌데 암으로 진단한 경우가 13%였다. 오진 경위는 이상 증상으로 진료를 받는 과정에서 발생한 경우가 62.6%, 이상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건강검진을 받는 과정 중 발생한 경우가 22.1%, 건강검진 후 암 여부를 감별 진단하기 위한 추가검사 과정에서 발생한 경우가 15.3%였다.

암 오진 사례 중 병원 책임이 인정된 78건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 정확한 진단을 위해 추가검사가 필요했으나 이를 시행하지 않은 추가검사 미시행이 39.7%, 영상 검사상 감별검사가 필요함에도 정상 등으로 잘못 판독한 영상판독 오류가 30.8%였다. 오진으로 암의 진행 정도가 달라진 ‘상태 악화'가 53.8%,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지 못한 ‘치료 지연'이 33.3%였다.

암 오진에 대해 병원의 책임이 인정된 78건 중 건강검진 과정에서 발생한 23건을 분석한 결과, 암 종류는 폐암과 유방암이 각각 30.4%, 26.1%로 가장 많았다. 진단 시 암의 진행 정도는 3·4기가 69.5%였다.

한국소비자원은 암 오진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들에게 이상 증상이 있다면 진료 전에 의사에게 상세히 알리고 검사결과를 이해하기 어려우면 상세한 설명을 요구할 것, 검사 후 정상으로 결과를 통보받았더라도 새로운 증상이 발생하거나 이상 증상이 지속할 경우 다시 진료를 받을 것 등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