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서울사무소 스마트오피스로 조성
현대엘리베이터 서울사무소 스마트오피스로 조성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1.11.15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시 리모트 워크 체제 도입
스마트오피스로 조성된 현대엘리베이터 서울사무소 내부 전경.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송승봉)가 서울사무소 전 층을 스마트오피스로 조성하고 상시 리모트 워크 체제를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코로나19 발생 직후 현대엘리베이터는 임직원 안전을 지키고 안정적인 경영 환경을 확보하기 위한 리모트 워크 체제를 운영해 왔다.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클라우드 기반 업무 시스템을 순차적으로 도입, 최근 1차 스마트 오피스 구축(2개 층)을 완료하고 다음달 19일까지 코로나 이후에도 전 직원 40% 이상 리모트 워크가 가능한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현대엘리베이터 스마트 오피스는 기존 좌석을 65% 수준으로 줄이는 대신 사무실 내 카페, 휴게 공간을 조성해 구성원 간 소통을 확대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기존 9실에서 16실로 확대된 회의실에는 스마트 TV, 화상 카메라 등 시스템을 구축해 비대면 화상 회의가 가능케 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내년 2월 이전을 앞둔 충주 스마트 캠퍼스에도 동일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