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충청지역 표심 잡기 나서
윤석열, 충청지역 표심 잡기 나서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11.02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투표율, 정권 교체 열망”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국민의힘 충북도당에서 열린 충북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선대위 관계자들과 손을 맞잡고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국민의힘 충북도당에서 열린 충북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선대위 관계자들과 손을 맞잡고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일 충남 아산·천안, 충북을 방문해 충청지역 표심잡기에 나섰다.

이날 국민의힘 충북도당을 찾은 윤 후보는 “당원들의 정권 교체 열망이 높은 투표율로 나왔고 전국적으로 저한테 많은 지지를 해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국민캠프 충북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윤 후보는 기자들을 만나 높은 투표율이 본인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냐는 질문에 “한 명의 후보로서 유불리를 얘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경기에 이어 충청을 방문한 것은 책임 당원 수를 따져 가면서 선거 운동을 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대구·경북은 다녀온 지 얼마 안 됐고, 상대적으로 충청은 시간적 간격이 있어서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어 “충북 방문은 선대위 임명장 수여도 있지만 지지를 호소하는 것도 당연하다”며 “충청은 대선에서 중요한 지역인 만큼 앞으로 자주 올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광주 방문과 관련해 “광주에 있는 분들과 긴밀히 논의하고 그쪽에서 적절하다는 일정이 잡히면 찾아가 충분히 지역민과 피해자분들을 위로하고 다 말씀을 드리겠다”고 했다.

앞서 윤 후보는 공정하고 상식이 통하는 사회, 법 집행이 공정한 사회를 만들겠다며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인사말을 통해 “이 정권 들어와서 이런 기반이 다 무너졌다”며 “외교와 안보, 경제, 부동산 등 제대로 하는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또 “전 세계가 변화하는 가운데 4차 산업혁명에 올라타기는커녕 삼류 국가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며 “부족하지만 나라 미래를 위해 마중물이 되고, 많은 문제를 해결해 선진국으로 이끌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충남 아산의 현충사를 방문한 윤 후보는 정진석 국회 부의장과 이명수 충남도당위원장 등 주요 당직자, 지지자들과 함께 참배했다.

이어 천안 재래시장인 중앙시장으로 이동해 민생탐방에 나섰다.

중앙시장 호떡집과 꽈배기집을 잇따라 찾아가 현금을 내고 음식을 사먹었다.

국힘의힘 당원 대상 모바일 투표는 2일까지 진행되며 ARS 전화투표와 국민 여론조사는 3~4일 이뤄진다. 이후 오는 5일 전당대회에서 최종 대선 후보가 선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