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우성면 도천리 마을 ‘작은 갤러리’ 전시
공주 우성면 도천리 마을 ‘작은 갤러리’ 전시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10.2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태영 기자]

공주시 우성면사무소는 최근 도천리 마을회관에서 ‘작은 갤러리’ 작품 전시회(사진)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충남문화재단과 금강아트센터(공주시 반포면) 주관으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문화예술과 소통하다’의 주제로 그동안 마을주민 30여명이 만든 작품이 선보였다.

대부분의 고령 노인들은 마을회관 옆 공간을 활용해 꽃병, 접시 등 도자기와 한지로 만든 잡지꽂이 등 30여개의 개인 작품을 만들었으며 도천리 마을의 사계절 이야기를 그림으로 담아낸 공동 작품도 눈길을 끌었다.

주민들은 지난 5월부터 5개월 넘는 기간 동안 바쁜 일상과 코로나19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작품 활동에 대한 열의를 이어왔다.

오동기 우성면장은 “마을 어르신들이 이런 문화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해 전시회까지 열어 주신데 크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노인들이 편안하게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