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숨은 독립운동가 발굴 획기적 ‘결실’
서산시, 숨은 독립운동가 발굴 획기적 ‘결실’
  • 한노수 기자
  • 승인 2021.10.1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4명 최종 서훈대상으로 선별

[충청매일 한노수 기자] 서산시가 지역의 숨은 독립운동가 발굴에 총력을 쏟은 결과 큰 결실을 거뒀다.

최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서산출신 독립운동가 발굴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서 독립유공자 542명이 발굴된 것으로 보고됐다.

이는 기존 서훈을 받은 일제강점기 당시 행정구역 상 서산출신 독립운동가 194명에 대비해 약 3배의 수치로 획기적인 성과라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시는 그 중 심사기준에 부합되는 214명에 대한 서훈 등록을 추진한다.

지난 4월부터 추진된 용역은 수형인명부, 폐기인명부, 범죄인명부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과 인터뷰를 통해 추가 자료를 수집하는 등 자료 확보에 심혈을 기울였다. 보고회에 따르면 △만세·계몽 운동 △군자금 모집 △의병참가 △징용거부 △국채보상운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립운동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 중 박두표 선생은 홍주의병을 이끌었던 민종식 의병장의 부대에서 운량관으로 활약하다 유형 10년형을 받았다.

태두섭 선생은 동학의 한 갈래인 청림교에서 독립운동을 펼치다 5년간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김문희 선생은 여성 독립운동가로 만주에서 한국청년당의 무장 공격에 참여하다 징역 5년을 선고 받기도 했다.

앞으로 시는 용역이 끝나는 대로 학술 보고서를 제작하고 214명의 독립유공자의 인적사항, 활동사항, 일제강점기 당시 자료 등을 담은 서훈 신청서를 작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