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국민 차악을 선택하는 대선을 만들지 말라
[사설]국민 차악을 선택하는 대선을 만들지 말라
  • 충청매일
  • 승인 2021.10.1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가운데 야당인 국민의힘에서도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4명의 유력후보 내년 대통령 선거 후보가 되고자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문제는 국민들이 현재 거론되고 있는 대통령 후보들에 대해 ‘마땅히 뽑을 인물이 없다’고 걱정을 하는 것이다.

이는 현재 여야에서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후보들의 지난 정치·관료 활동을 보며 딱히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인물이 없다는 것이고 국민들의 뜻을 이해하지 못한 여야가 자신들의 정원재창출과 정권탈환에 혈안이 돼 국민이 원하는 후보를 파악하지 못하고 정쟁만 하고 있다는 것이다. 20대 대선이 5개월 앞으로 다가왔으나 국민들은 후보들은 넘쳐나지만, 정작 “뽑을 사람이 없다”는 것을 왜 정치권을 알지 못하는가.

복잡한 선거방식을 고집하지말고 국민이 원하는 후보가 어떤 인물인가를 제대로 파악하고 그런 인물을 후보로 내세우면 자기들이 원하는 정권재창출 아님  정권탈환을 할수 있을 것인데 말이다.

참으로 복잡한 정치공학을 가지고 정치를 하려니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자신들의 정치욕만 쫓아가는 정치, 막가파식 정치를 국민들이 지켜봐야 할 상황이 다. 이는 최근 각종 여론조사를 통해 나타난 여야의 유력 대선 후보들이 ‘호감도’보다 ‘비호감도’가 높은 것은 우리나라 정치상황을 제대로 잘 보여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이 지난달 27일 MBC 의뢰로 ‘차기 대선 후보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여야 대선 주자 상위권 후보 모두 호감도보다 비호감도가 월등히 앞섰다.

일례로 현재 여당의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우 ‘호감이 간다’ 46.5%,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이보다 더 높은 50.6%라고 응답했다.

결국 국민 절반 이상이 여당후보에 대해 비호감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야당인 국민의힘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경우도 호감도는 36.5%인 반면 비호감은 58.1%, 그리고 홍준표 의원 호감도 45.7%, 비호감 51.5%고 답했다(9월 25~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명 조사,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 참조).

이뿐 아니라 한국갤럽이 지난달 17일 공개한 ‘차기 대선 주자 호감 여부’ 조사에서도 여당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34%, 윤석열 전 총장 30%, 홍준표 의원 28%로 나타나 우리나라 국민들은 현재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에 대해 한마디로 ‘대통령감이 아니다’라고 판단하는 것이다.

그런데도 정치권에서는 이런 국민의 뜻을 알지 못하고 오로지 자신들의 정권재출이나 정권탈환을 위해 이들을 대통령 후보로 내세우고 있다.  

이는 무엇을 뜻하는가. 정치권은 국민의 뜻과 상관없이, 국민의 의견과 상관없이 자신들의 정권재창출과과 정치탈환만 하면 된다는 ‘국민무시형 정치’를 하겠다는 행보다.

내년 선거는 ‘울며 겨자 먹기’로 최악을 면하는 ‘차악’ 선택의 투표가 될 것이 뻔하니 결국 국민들은 투표를 포기할것이요 그러면 가장 낮은 국민지지를 받은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대표로 국정을 수행하게 될 것이다.

정치권은 제발 국민들에게 이런 상황을 만들지 말아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