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국립기억의숲 조성 점검
보령 국립기억의숲 조성 점검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10.0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태영 기자] 중부지방산림청은 보령시 성주면 개화리에 조성 중인 제2의 국립수목장림으로 불리는 ‘국립기억의숲’ 조성 현장을 점검했다고 4일 밝혔다.

오는 12월 말 조성을 목표로 하는 국립기억의숲은 산림청의 생애주기별 산림복지서비스 중 마지막 단계인 회년기 서비스 제공을 위해 추진해 녹색자금 80억원이 투입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조성 중이다.

기억의숲은 29ha 부지에 건축면적 764.36㎡ 지상1층 4개동으로 주요시설은 편의시설, 안내센터, 소매점 등이 있으며 추모목 구역에는 약 5천 그루의 추모목을 단계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강대석 청장은 “양평에 소재한 국립하늘숲추모원에 이어 제2의 국립수목장림인 기억의숲은 자연친화적인 장묘문화의 정착과 늘어가는 수목장림 국민 수요 증가 해소에 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