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지역아동센터 20년 성과·과제 토론
충북도의회, 지역아동센터 20년 성과·과제 토론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9.28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가 개최한 ‘지역아동센터 20년 성과와 과제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충북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가 개최한 ‘지역아동센터 20년 성과와 과제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위원장 박형용)가 28일 이숙애 의원(청주1)이 좌장을 맡아 ‘지역아동센터 20년 성과와 과제 토론회’를 개최했다.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성태숙 정책연구소장이 ‘지역아동센터를 통한 아동돌봄 발전 방안’으로 주제발표후 지정토론자들이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김양선 충북지역아동센터연합회 정책연구소장은 “지역아동센터는 모든 사회복지업무에 종사하는 근로자 중 가장 낮은 임금과 처우를 받고 있다”며 “지역아동센터에 대한 예산 지원금의 한계, 종사자 최저임금 지급, 과중한 업무 처리 등은 질 높은 아동돌봄서비스 제공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준환 충청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보건복지부가 다함께 돌봄 사업을 시작했는데, 지역아동센터와의 차별점이 무엇인지에 대한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진원 충북도 복지정책과장은 “2022년 지역아동센터 종사자에 대한 호봉제 마련 검토 및 예산반영을 추진하고 있다”며 “복지부에도 인건비와 운영비의 분리 지원 및 예산 증액 필요성에 대해 지속 건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숙애 의원은 “지역아동센터는 민간이 주도해 시작한 아동교육과 돌봄 뿌리로 돌봄아동 지원을 위한 개선방안을 지역사회가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