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의 아픈 손가락 ‘여명 1919’ 오늘 금산서 공연
한국사의 아픈 손가락 ‘여명 1919’ 오늘 금산서 공연
  • 양병훈 기자
  • 승인 2021.09.2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쟁 등 현대의 사건 담아

 

[충청매일 양병훈 기자] 2015년도 현대극 페스티벌에서 초연돼 매년 광복절을 기념, 항일여성독립 운동 추모문화제의 주제공연으로 올려졌던 총체극 ‘여명 1919(사진)’가 24일 오후 2시30분 충남 금산다락원 대공연장에서 막을 올린다.

송형종 예술감독, 이일영 연출, 김선이 안무로 총 35명의 배우가 출연하는 총체극 ‘여명 1919’는 대한민국 역사가 기억하고 싶지 않은 트라우마를 소재로 오늘을 돌아본다는 내용이다.

민족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의 희생을 마음에 새겨 기억하고자 기획된 이 공연은 ‘공감’과 ‘소통’, ‘사유’에 초점을 두어 102년이란 시간의 상징체인 ‘할머니’의 기억의 조각들로 구성된다. 일제강점기를 기점으로 6·25 한국 전쟁, 10·26사태,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지나 이산가족, 성수대교 붕괴사건, 3포세대 등으로 이어지며 스마트폰 중독, 세월호 참사 등 같은 현대의 사건을 담았다.

‘2021 방방곡곡 문화 공감 사업’에 선정된 이 작품은 극단 여명 1919가 주최·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충남 금산군이 후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