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공모사업 선정
공주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공모사업 선정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09.22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태영 기자] 공주시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실시한 ‘2022년 가축분뇨 공동자원화(퇴비화)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기존 개별농장 분뇨처리의 한계에서 벗어나 가축분뇨의 공동수집, 퇴비화, 농경지살포 등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것으로 시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국비 19억6천만원을 확보했다.

사업자로 선정된 우성농협은 우성지역의 122개 농가 5천600여 두의 소에서 발생하는 가축분(우분 등)을 1일 70t, 연간 2만5천t을 자원화할 수 있는 시설을 최첨단 시설로 구축한다.

국비와 함께 도비 및 시비 등 총 4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시는 가축분 퇴비를 자원화해 축산인의 숙원사업인 가축분뇨처리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악취 민원 해소해 가축분 퇴비 생산 공급 등 경종농가와 축산농가 상생 체계 기반 구축을 통한 자연순환농업 활성화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주성 축산과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가축분뇨 자원화율이 높아질 것”이라며 “농촌 환경오염과 악취 문제를 해소해 정주여건 개선 및 축산농가의 퇴비 부숙 처리도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