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오덕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완료로 주민 안전 도모
보은군, 오덕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완료로 주민 안전 도모
  • 황의택 기자
  • 승인 2021.09.15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군이 15일 삼승면 원남리 판동천에서 정상혁 보은군수, 구상회 군의회 의장과 군의원 및 공사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오덕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준공식을 가졌다.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보은군이 15일 삼승면 원남리 판동천에서 정상혁 보은군수, 구상회 군의회 의장과 군의원 및 공사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오덕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된 오덕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삼승면 오덕지구 일원 하천 제방 및 교량의 통수단면 부족으로 침수 및 범람 우려가 있던 지역으로 1998년 수해 때에 하천 수위 상승에 따른 범람 및 시가지 자연 배수 불량으로 다수의 건물 침수와 도로 유실 피해가 발생한 지역이었다.

이에 군은 2016년 4월에 오덕천 자연재해 위험지구로 지정하고 사전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한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6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18년 2월부터 실시설계 및 공사를 시작해 완료하게 된 것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오덕지구내의 능월대교(길이 38.3m, 폭 13.5m)와 판동교(길이 42.5m, 폭 13.5m)를 재가설하고 오덕천 500m 구간을 계획 홍수위에 맞춰 새롭게 정비를 완료했다.

사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오덕천 인근에 있는 116가구, 196여 명의 주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는 물론 5ha에 달하는 농경지가 홍수 위험에서 벗어나게 됐다.

정상혁 군수는 “최근 장마와 국지성 집중호우에도 삼승면 원남리 일원에는 단 한건의 침수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반복적으로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재해위험개선 정비사업을 추진해 자연재해위험을 해소하고 예방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