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사이버침해대응센터, 사이버위협 조기 차단 ‘한몫’
충북도 사이버침해대응센터, 사이버위협 조기 차단 ‘한몫’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9.13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통 보안관제체계 구축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가 점점 첨단화·지능화되는 다양한 해킹 위협으로부터 사이버테러 방어체계를 구축해 각종 사이버위협에 대응하고 있다.

도는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약 1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청사 내 사이버침해대응센터를 구축하고, 공공기관에 대한 정보절취, 신종 악성코드 유포 등 각종 사이버위협에도 침해사고 없도록 24시간 365일 철통같은 보안관제체계로 해킹시도를 조기에 차단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사이버위협 처리현황으로는 서비스거부 공격 127만건, 비인가접근 68만건, 웹취약점 247만건, 악성코드 64만건, 정보수집 112만건 등 618만건(연간 약 124만건)의 공격을 차단 조치했다.

또 국가정보원, 행정안전부, 한국지역정보개발원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사이버위협정보를 공유하고, 위험상황 발생 시 즉각 대응으로 충북도와 시군 정보시스템 방어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 사이버위기 경보 ‘관심’ 단계에 맞춰 △국정원 등 유관기관과의 공조체계를 구축 △비상근무 실시 △상시 모니터링 강화 △악성코드 예상 유입경로 차단 등 사이버위협에 대한 선제적 대응조치도 강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