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무용인 한자리에…전국무용제 내달 3일 개막
전국 무용인 한자리에…전국무용제 내달 3일 개막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1.09.12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까지 천안 등 충남도내 전역서 경연·부대행사 진행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전국 16개 광역시·도를 대표하는 무용인과 무용단체가 참가하는 문화예술의 장 ‘전국무용제(사진)’가 충남 천안을 중심으로 도내 전역에서 열린다.

다음달 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2일까지 시청 봉서홀과 천안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제30회 전국무용제가 개최된다.

전국무용제는 한국무용협회가 주최하고 한국무용협회 충남지회와 제30회 전국무용제 집행위원회가 주관하며, 도와 천안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한다.

매년 전국 16개 광역시·도 지역 예선을 거쳐 선발한 지역 대표 무용인 및 무용단체가 참가하며, 경연을 통해 창작 무용 우수단체를 평가·선정한다.

경연은 △단체 △개인(솔로&듀엣)으로 장소와 일정을 나눠 진행할 계획이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경연 단체부문 대상에는 대통령상과 2천만원을, 개인부문 최고상인 안무상에는 천안시장상과 200만원을, 솔로&듀엣부문 최우수작에는 충남도지사상과 300만원을 각각 부상으로 수여한다. 특히 이번 전국무용제는 ‘춤추는 천안! 대한민국을 춤추게 한다’를 주제로 ‘천안 흥타령 춤 축제’와 연계해 의미를 더한다.

현재 본 행사에 앞서 사전 행사로 다음달 2일까지 도내 전역에서 △찾아가는 춤 서비스 공연 △세대 공감 무용 축제를 진행하고 있다. 또 오는 25일에는 사전 축제로 천안시청 봉서홀에서 국내 우수단체 초청공연을 하고, 26일에는 케이(K)―월드발레스타 갈라무대를, 29일에는 한국 전통무용 공연을 잇달아 추진해 개막식 전까지 전국무용제에 대한 도민의 관심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부대행사로는 △학술심포지엄 △전국무용제 발자취 전시 △축제 미디어 속으로 △설치미술 제작 전시 등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