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050 탄소중립’ 비전 선포
충남도 ‘2050 탄소중립’ 비전 선포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1.09.08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까지 탈 석탄·탄소중립 국제 컨퍼런스 열어
온실가스 배출량 50% 감축 목표로 4개 전략 추진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도가 전국 최초로 ‘2050 탄소중립 비전과 전략’을 발표했다.

도는 8~9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2021 탈 석탄·탄소중립 기후위기 선제 대응 국제 컨퍼런스’와 ‘언더2연합 아태지역 포럼’을 개최했다.

‘탄소중립, 그리고 정의로운 전환’을 주제로 한 탈 석탄·탄소중립 국제 컨퍼런스에는 양승조 지사와 김명선 도의회 의장, 미국 기후 특별 부대사 조나단 퍼싱 등 국내외 전문가·관계자가 참석했다.

또 한정애 환경부 장관, 윤순진 탄소중립위원회 위원장, 반기문 반기문재단 이사장, 리빙쥔 중국 구이저우 인민정부성장 등이 영상을 통한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했다.

이날 양 지사는 충남형 그린뉴딜 사업에 기반한 탄소중립 비전과 추진 전략을 담은 ‘충남형 2050 탄소중립 비전·전략’을 발표하고 지역 여건을 반영한 탄소중립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충남형 2050 탄소중립은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그린(Green) 충남’이라는 비전 아래 2035년까지 2018년 기준 온실가스 배출량 50% 감축을 목표로 한다. 도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청정한 전환 △과감한 혁신 △참여형 사회 △선도적 기반 등 4가지 전략을 추진한다.

청정한 전환을 위해 도내 석탄 화력발전소를 2032년까지 14기, 2050년에는 전부 폐쇄하고, 태양광·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를 조성해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자립률을 4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과감한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는 2030년까지 RE100 혁신 벨트를 구축해 저탄소 녹색 산단 생태계를 조성하며, 2040년까지 국내 수소 공급의 30%를 점유할 수 있도록 부생수소 및 추출 생산기지를 조성한다.

이와 함께 연구-실증-생산·저장-운송-활용에 이르는 수소 전주기 생태계를 구축해 수소 도시를 만들고 수소차 49만대 도입, 수소충전기 150기 이상 설치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참여형 사회 조성을 위한 주요 과제로는 농·축·수산업 분야 저탄소 비료 사용 확대, 가축 분뇨 에너지화, 어선 연료의 전기·수소 전환 등을 추진하며, 해양 자원 연구를 통한 국내 최대 탄소흡수원 조성, 탄소 흡수 증대를 위한 경제수종 교체 등 탄소 흡수 정책도 강화한다.

선도적 기반 마련을 위한 과제로는 충남도가 최초로 도입한 탈 석탄·탄소중립 금고의 전국 확산을 꼽았다.

탈 석탄·탄소중립 금고는 지난해 전국 56개 기관 참여를 시작으로 현재 69개 기관이 함께하고 있으며, 연간 재정 규모가 231조965억원에 달한다.

도는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탈 석탄 투자 전환을 더욱 촉진하기 위해 전국 지자체, 교육청, 공공기관과 협력, 탈 석탄·탄소중립 금고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탈 석탄 투자 유도를 위해 2023년까지 기후변화 영향평가와 탄소인지예산제도의 도입 준비를 완료하고 공공부문의 탄소중립 신호를 강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