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의회 박해수 의원, 호안지구대 이전 관련 사전발언
충주시의회 박해수 의원, 호안지구대 이전 관련 사전발언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1.09.07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도심이 소외되지 않는 치안 확충에 세심한 논의 필요”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주시민의 안전을 위한 시설 확충에 대해 소외지역과 형평성에 어긋나지 않도록 세심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7일 열린 259회 충주시의회 임시회에서 박해수(58·충주 바)의원은 사전발언을 통해 “충주시의 서충주권, 신연수동, 호암 신시가지 등 도심확장으로 인해 상대적 소외되고 안전에서 멀어질 수 있는 구도심권 주민들의 편의와 안전에 대해 집행부와 경찰관계자의 긴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지역구인 문화동과 봉방동을 관할하는 호암지구대는 지난 2016년부터 이전을 추진, 최근 호암택지 내 입주가 시작되면서 지구대 이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면서 “문화·봉방동은 전통시장, 인력시장 등이 산재해 있어 외국인 노동자들이 많이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호암지구대가 원안대로 호암택지 내 부지로 이전하면 봉방동행정복지센터에서 5.5Km 자동차로 11분이 걸린다”면서 “이는 문화·봉방동의 치안이 허술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호암택지 신시가지와 구도심 인근인 호수마을 아파트와 우륵당 중간 위치에 충주시의 명의의 부지가 있다”며 “이 부지에 호암지구대가 이전된다면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치안활동에 가장 적합하고 신시가지와 구도심의 치안유지에 가장 적절한 지역”이라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집행부와 경찰서, 의회가 협력해 가장 효율적이고 무엇보다도 시민의 안전과 공익에 앞서는 결정이 되도록 세심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