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 준비 분주
음성군,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 준비 분주
  • 김상득 기자
  • 승인 2021.08.0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전략실, 지역 내 DB하이텍 등 4개 기업 방문
애로·건의사항 의견 청취와 해소·발전방안 모색
음성군이 올해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계획을 추진, 9일 주무부서 혁신전략실 직원들이 ㈜DB하이텍 관계자와 만나 애로·건의사항 등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충청매일 김상득 기자] 음성군이 올해 정부 발표의 K-반도체 전략과 연계한 음성군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계획 수립을 위해 준비에 돌입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신사업발굴 주무부서 혁신전략실은 지난달부터 8월 초까지 ㈜DB하이텍 등 반도체 4개 기업을 방문해 애로사항, 건의사항 등의 의견 청취와 해소방안 모색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기업들은 빠르게 변화하는 반도체 산업에 비해 까다로운 인·허가 절차와 전문인력 수급의 어려움 호소와 함께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R&D비용 지원, 반도체 기업 협의체 구성과 관련 인프라 구축 등을 요청했다.

군이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에 집중하려는 이유는 미래먹거리 산업에 대해 군이 가지고 있는 유리한 여건과 장점을 백분 활용하기 위한 계획이다.

4차 산업으로 대표되는 IoT, AI, 5G 기술이 만들어내는 미래먹거리 사업은 자율주행 자동차,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시티, 헬스케어 등은 우리나라를 이끌 중추 산업이다.

이러한 미래 산업의 경쟁력은 시스템반도체에서 나온다고 전문가들은 한 목소리를 내는 가운데 현재 음성군에는 ㈜DB하이텍(파운드리), ㈜네패스(패키징), ㈜메카로, 에이엠씨㈜ 등 35개의 반도체 기업들이 운영되고 있다.

군은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좋은 위치적 강점과 충북반도체고등학교, 극동대(반도체학과) 등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군은 올해 감곡면 상우리 일원에 준공예정인 상우일반산업단지를 시스템반도체 특화 단지로 만들어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 6월 18일 충북도와 음성군은 ㈜DB하이텍과 국내 시스템반도체 상생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윤동준 군 혁신전략실장은 “기업체 방문을 통해 전달받은 내용을 적극 검토해 ‘음성군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계획’ 수립 시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며 “기업과의 유기적 관계를 유지해 음성군이 기업하기 좋은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