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청주시장, 휴가 중에도 현안 챙기기 ‘살뜰히’
한범덕 청주시장, 휴가 중에도 현안 챙기기 ‘살뜰히’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1.07.27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찾아 ‘신봉동 고분군’ 등 국비 지원 요청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한범덕 충북 청주시장이 27일 흥덕구 ‘신봉동 고분군’ 지정구역 토지보상과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 사업 등 지역 문화재 관련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해 문화재청을 긴급 방문했다.(사진)

이날 한 시장은 여름 휴가기간 임에도 불구하고 문화재 관련 국비확보 등을 위해 손수 발 벗고 나섰다.

한 시장은 김현모 문화재청장을 만나 신봉동고분군은 4-5세기경 백제의 동쪽변방지역으로 다른 유적에서 볼 수 없는 마구류와 무기류가 출토되어 백제사연구에 소중한 자료임을 설명하고 국비지원을 요청했다. 

시는 도시공원일몰제에 따라 공원에서 해제된 명심공원의 전체면적 39만108㎡중 문화재보호구역에 해당하는 토지 13만6천76㎡를 국비지원 받아 신봉동고분군 지정구역의 토지보상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시장은 도시재생사업과 연계 공예공방거리를 추진 중인 청원구 내덕동 구도심 골목을 뉴트로문화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신청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청주시가 요구한 국비는 신봉동고분군 지정구역 토지보상과 유물전시관 리모델링 사업비 222억원,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공모사업비 37억원, 정북동토성 야간경관 조명 설치비 3억원 등 총 262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