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소방서, 노후 소화기는 반드시 교체하세요!
공주소방서, 노후 소화기는 반드시 교체하세요!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07.27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이상 노후, 압력 불량 소화기는 교체 대상

[충청매일 김태영 기자] 공주소방서(서장 류석윤)가 화재발생 시 안전하고 유용한 소화기 사용을 위해 노후화된 소화기의 교체를 당부했다.

소화기는 제조일로부터 10년이 지나면 교체가 필수이며, 한국소방산업기술원의 성능확인검사를 받아 합격하면 3년 연장사용이 가능하다.

단 지시압력계가 없는 가압식 소화기의 경우 1999년 이후 생산이 중단됐으며, 노후화가 심한 경우 폭발 등 안전사고 위험이 크기 때문에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

내용 연수가 10년이 넘어 소화기를 폐기하는 경우 ‘공주시 폐기물 관리 조례’에 따라 대형생활폐기물 스티커 부착 후 배출하면 된다.

김기호 예방총괄팀장은 “화재초기 소화기 한 대는 소방차 한 대의 위력과 같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가정과 직장에서 보유한 소화기의 제조일을 확인해 내용 연수가 지나거나, 압력이 떨어진 경우는 교체해 주시고 언제든지 사용 가능한 상태로 관리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