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야외서 합주 연습
코로나 피해 야외서 합주 연습
  • 오진영 기자
  • 승인 2021.07.26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오진영 기자]

충북도는 도내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정부 방침보다 강화한 ‘3단계+α’로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청주시 흥덕구 미호천변 다리 아래에서 색소폰동호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강화된 방역수칙으로 연습실에서 합주연습을 하지 못하게 되자 야외로 나와 합주연습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