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여야 합의하면 전국민지원금 검토”
김부겸 총리 “여야 합의하면 전국민지원금 검토”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07.15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가능성과 관련해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해서 요청해오면 저희들로서는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여야가 국민 100%를 대상으로 지원금 지급을 여야가 합의한다면 재검토하겠나’라는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총리는 다만 “그러나 그 과정에서 재정당국이 고민을 담았는지, 정말 국민들이 원하는 게 모두 똑같이 나눠달라는 건지, 아니면 조금 더 어려운 사람에게 두텁게 지원하는 걸 바라는 건지는 다른 문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총리는 전날 회의에서 정부의 ‘소득 하위 80% 지급’ 방침을 설명하며 “(고소득자들에게는) 그만큼 사회적 기여를 한다는 자부심을 돌려드릴 수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 “사회적인 연대를 위해 양보해 주십사하는 취지였는데, 제가 부족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