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춘호의 나침판]팔자(八字) 이야기
[송춘호의 나침판]팔자(八字) 이야기
  • 충청매일
  • 승인 2021.07.1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문화공간 바르도 대표

[충청매일] 흔히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 중에 “에구 내 팔자야 ”, “걍 팔자대로 살어”, “다 팔자소관이지” 등 이야기를 한다. 그러면 여기서 예로부터 사람들이 말하는 팔자란 무엇인가?

팔자(八字)란 인간이 태어날 때 주어지는 여덟 글자를 말한다. 모든 인간이 태어날 때부터 부여받는 일종의 바코드 같은 것이다.

동양학에는 오술(五術)이 있다. 이는 명(命), 복(卜), 의(醫), 상(相), 산(山)의 다섯 가지를 말한다. 명(命)은 정해진 명의 이치를 찾는 분야로써 대표적으로 ‘사주 명리학’이 있다.

복(卜)은 개인의 직관이나 영적 능력, 혹은 초자연적인 힘에 의하여 점을 쳐서 미래를 예측하는 분야로 ‘주역’ ‘육효’ ‘육임’ ‘기문둔갑’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의(醫)는 동양의 전통의학을 말하며 동양 오술 중에서 가장 먼저 제도권에 들어가 있다. 경락과 혈기 순환의 원리를 이용하여 침과 뜸으로 질병을 치료하는 것으로 한의학을 의미한다.

상(相)은 모양이나 형태, 기운의 성쇠 등을 살펴 미래의 사항을 예측하는 것으로 산과 들 등 지형을 살피는 풍수지리, 얼굴을 살피는 관상, 손을 살피는 수상, 발을 살피는 족상 등이 있다. 산(山)은 주로 산에 들어가 육체와 정신수련을 통하여 인간의 완성을 이루는 경지에 도달하고자 하는 술법을 말하며, 도를 닦는다고 표현하는 도가적 영향을 받은 개인 수련법이 주를 이루며 각종 양생법, 방술 등을 말한다.

사주팔자는 이 중에 사주명리학에 속한다. 사주(四柱)는 년주, 월주, 일주, 시주를 말하는 것이고 팔자(八字)는 년, 월, 일, 시가 각 두 글자씩 구성된 여덟 글자를 말하는 것이다.

이 사주팔자(四柱八字)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일반 역술인들은 이 팔자에 모든 인간사가 다 들어있다고 한다. 즉 한 개인의 인생 설계도이자 시간표라고들 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새로운 일을 시작하거나 힘든 일이 있을 때 자기 팔자를 알아보고 앞으로의 길흉화복을 물어보기 위해 철학관이나 역술인을 찾아가고 때로는 무속인을 찾아가기도 한다. 그럼 과연 그들이 모든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는 것일까? 필자는 이에 일부 긍정 일부는 부정한다.

사주팔자는 한 사람의 전반적인 성격, 적성, 운, 배우자와의 관계 등 큰 틀에서는 맞는다 하겠다. 그러나 그 사람의 정확한 길흉화복을 예측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본다.

그 이유는 인간의 삶은 운기가 매년, 매월, 매일, 매시간 수시로 변하기 때문에 그 모든 상황을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일부 무속인이나 역술인 또는 불제자가 각종 신살 등으로 사람들을 현혹하고 마치 큰 불행이 일어날 것이라고 겁을 주어 돈을 편취 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는 대단히 잘못된 것이니 현혹될 필요가 없다. 단지 사주팔자가 내 인생의 시간표와도 같은 것이니 일부 참조하여 자신이 처한 상황에 맞게 본인이 현명하게 판단함이 가장 중요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