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37사단 故 조창식 하사, 괴산 호국원에 안장
육군 37사단 故 조창식 하사, 괴산 호국원에 안장
  • 추두호 기자
  • 승인 2021.06.17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쟁 중 전사…70여년만에 조국 품에 영면

[충청매일 추두호 기자]

육군 37 보병사단은 17일 국립괴산호국원에서 호국영웅 故 조창식 하사 안장식을 가졌다.(사진)

괴산군 칠성면이 고향인 故 조창식 하사는 6·25전쟁이 한창인 1951년 8~9월 강원도 인제군 일대에서 벌어진 노전평 전투에 참전했다가 전사했다.

노전평 전투는 1차 휴전회담 직후 회담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아군과 적군이 벌였던 고지쟁탈 전투다.

국방부 유해 발굴단은 2017년 6월 강원도 인제군 서화리 무명 900고지에서 조 하사의 머리뼈와 팔뼈 등 유해와 전투화 등 유품을 발견했다.

국방부 유해 발굴 감시단은 조 하사 조카인 조철주(73)씨가 6·25전사자 신원확인 유가족 유전자 시료체취를 통해 제공한 유전자 정보를 분석해 조 하사 신원을 확인했다.

올해 신원이 확인된 조 하사의 유품은 지난 2월 괴산군청에서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통해 유가족에게 전달됐으며, 유해 발굴단은 유가족들과 조 하사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기 위해 조 하사의 유해를 국립괴산호국원에 안장하기로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