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권역 공공재활병원 유치 포기
충북도, 권역 공공재활병원 유치 포기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1.06.1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예산 부족·적자 운영 등 부정적 입장
충북대병원·장애인단체 “의료 불균형 자초” 반발
한국장애인부모회 충북지회와 충북장애인차별철페연대는 17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는 장애인의 건강권 보장을 위해 충북권역 공공재활병원 건립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한국장애인부모회 충북지회와 충북장애인차별철페연대는 17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는 장애인의 건강권 보장을 위해 충북권역 공공재활병원 건립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도가 권역별 공공재활병원 유치전을 사실상 포기해 공공 의료계와 장애인 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 의료권역 중에서 전북과 충북만 공공재활병원이 없는 상황에서 정부 공모에 응모하지 않는 것은 의료 불균형을 자초하는 꼴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충북도는 예산 부족과 적자 운영, 민간 재활병원 규모 등을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공공 의료기관인 충북대병원과 재활환자가 다수인 장애인단체는 이 같은 결정을 수긍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17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오는 22일까지 전북과 충북을 대상으로 권역별 재활병원 건립사업에 참여할 의료기관 공모를 진행한다.

현재 권역 재활병원을 건립·운영 중인 수도권과 강원권, 충남권, 전남권, 경북권, 경남권, 제주권 등 7개 권역이 제외됐다.

권역 재활병원은 권역별로 장애 치료 및 재활을 전담하는 전문재활병원으로 지역장애인을 대상으로 재활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05년부터 현재까지 7개 권역 재활병원을 건립해 운영하고 있다.

8번째 권역별 공공재활병원은 2024년까지 충북이나 전북, 둘 중 한 곳에 150병상 이상 규모로 지어진다. 270억원의 예산은 정부와 지자체가 절반씩 부담한다.

충북에선 충북대학교병원이 유치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출연 의무가 없는 50억원의 자부담을 들여서라도 청주시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에 공공재활병원을 건립·운영하겠다는 구상이다. 국립재활원 산하 공공재활병원의 최첨단 의료 장비와 재활 시스템을 충북도민에게 제공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도내 유일한 상급종합병원인 충북대학교병원에선 현재 20병상 규모의 재활의학과가 운영되고 있다. 급성기 재활치료 환자들에게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운 규모다.

충북대병원 관계자는 “도내 장애인들이 상급 재활진료를 받기 위해 서울과 대전으로 유출되고 있다”며 “충북 장애인의 의료 미충족률은 17.2%로 전국 평균 8.8%의 2배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7년에도 충북이 권역별 공공재활병원 사업에 응모하지 않아 대구첨단의료복합단지로 넘어갔다”며 “현재 충북대병원이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에서 운영 중인 첨단임상시험센터와 공공재활병원을 연계할 경우 몇 배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장애인단체도 공공 재활병원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국장애인부모회충북지회와 충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17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 장애인들은 집중재활 여건이 마련된 병원을 찾기 위해 재활난민처럼 타향살이를 하고 있다”며 “장애인 건강권 확보를 위해 충북도는 권역 공공재활병원을 유치하라”고 촉구했다.

충북도는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270억원이라는 예산은 2006년에 세워진 것으로 현재 재활병원 건립에는 590억원 안팎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된다”며 “그동안 민간 재활병원도 도내 곳곳에 건립돼 충분한 병상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인성 질환자와 장애인 입원·치료 등을 전담하는 요양병원이 48곳이고, 병상 수만 7천600개에 달한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엄밀한 의미에서의 ‘재활병원’은 극히 드물고 대부분은 재활 치료를 겸하는 ‘요양병원’에 불과하다.

재활의학과 전문의를 두지 않거나 재활병원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갖추지 않은 곳도 상당수다.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원은 최근 5분 자유발언에서 병상 이용률과 경영 적자 문제보다는 질 좋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고민을 해야 한다며 재활병원 건립을 촉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