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 관광안내사에 갑질 공무원 규탄”
“청남대 관광안내사에 갑질 공무원 규탄”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1.05.10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충북지역평등지부
“고용 협박…충북도, 고용안정 보장하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충북지역평등지부는 10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는 청남대 관광안내사의 고용안정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충북지역평등지부는 10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는 청남대 관광안내사의 고용안정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충북에 위치한 청남대를 관리하는 청남대관리사업소 소속 공무원이 관광안내사들의 임금체계를 일방적으로 바꾸고 고용 협박을 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충북지역평등지부는 10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남대에서 10~20년 가까이 근무해온 노동자들이 최근 청남대 관광안내소 소속 공무원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해당 공무원은 청남대 관광안내 노동자들의 임금체계를 일방적으로 변경한 뒤 ‘청남대가 아닌 다른 곳으로 배치전환하겠다’, ‘TO를 줄이겠다’는 등의 협박을 가했다”며 “오랜 기간 청남대에서 일해온 이들에게 배치전환은 사실상 해고의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충북도는 개방 18년이 지난 청남대 직원들의 복리후생은 관심조차 없다”며 “충북도는 월권을 행사해 관광안내 노동자들의 고용을 가지고 협박한 해당 공무원에게 그에 합당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일이 생기게 된 원인은 충북도가 청남대 관광 안내 업무를 민간 업체에 위탁했기 때문”이라며 “충북도는 청남대 관광안내 노동자들의 직접 고용을 위한 논의를 시작하라”고 촉구했다.

갑질 의혹과 관련해 청남대 관계자는 “해당 직원과 관광안내사들, 업무를 위탁한 관광협회를 대상으로 내용을 면밀히 파악중”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