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취약계층 태양광 발전설비 무료 설치
충북도, 취약계층 태양광 발전설비 무료 설치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5.09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는 충북태양광사업협동조합과 함께 도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1년 주택용 태양광 발전설비’ 무료 설치를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19년 도와 협동조합이 관련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추진 중이다.

협동조합은 오는 2023까지 5년간 매년 도내 22곳(시·군별 2곳)에 총 6억1천6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도내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주택의 지붕, 유휴 부지 등에 주택용 태양광 설비를 무료로 설치한다. 설치 후 5년 동안 안전 관리, 무상 수리서비스 등을 지원한다.

도는 오는 14일까지 도내 11개 시·군 복지부서의 추천을 받아 저소득 취약계층과 다자녀 가구, 한부모 가족 등 22가구의 대상자를 선정한다.

선정된 가구는 친환경 태양광발전설비로 3㎾ 규모의 전기를 생산한다. 매월 350㎾h 정도의 에너지 절감(매월 6만원 가량) 효과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