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과수화상병 현장대응체계 강화
충북농기원, 과수화상병 현장대응체계 강화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5.06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제천·진천·음성에 현장진단실 설치 등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 농업기술원은 도내 과수화상병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장 대응체계를 강화한다고 6일 밝혔다.(사진)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충주에서 올해 첫 과수화상병이 발병한 이후 이날까지 모두 10곳에서 과수화상병 병징(증상)이 발견됐다.

충주 9곳, 제천 1곳이다.

이 중 9곳은 식물방제관의 정밀예찰로 조기 발견했다고 도 농업기술원은 전했다.

지난 해에는 5월 중순께 농가 신고로 첫 발병이 확인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전년도보다 상대적으로 온화한 날씨로 올해 과수화상병 발생이 당겨질 것으로 판단, 발생 우려가 큰 충주·제천·진천·음성에 현장진단실을 설치했다.

또 현장지원단을 파견해 과수화상병 의심 과수 발견 즉시 현장에서 확진 여부를 판정하는 등 차단 방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일반적으로 시료를 채취해 농촌진흥청에 정밀검사를 보내면 결과 통보까지 최소 3일 가량이 소요되지만, 현장지원단을 통하면 하루 만에 판정이 가능하다.

도는 농촌진흥청과 도 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가 합동으로 상황실을 운영하는 한편 식물방제관으로 구성된 예찰반이 일대 농가를 집중 예찰할 계획이다.

농기술원 관계자는 “전년보다 병 발생시기가 빨라질 것을 대비해 예찰 등 사전 준비에 만반을 다할 것”이라며 “농민께서는 평소 작업 때 소독을 철저히 하고, 의심증상 발견 때는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과수화상병은 나무가 불에 그슬린 것처럼 말라 죽는 국가검역병이다. 주로 사과·배 나무에 피해를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