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교복 품목별 가격 상한가 제시하라”
“충북도교육청, 교복 품목별 가격 상한가 제시하라”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1.05.06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연대 “학교마다 가격 제각각” 지적
충북교육연대는 6일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북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충북 교복무상지원 실태 및 개선안 설문조사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도교육청은 교복 기본구성 품목을 실제 수요에 맞게 확대 하며, 교복 무상지원 취지를 실현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충북교육연대는 6일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북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충북 교복무상지원 실태 및 개선안 설문조사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도교육청은 교복 기본구성 품목을 실제 수요에 맞게 확대 하며, 교복 무상지원 취지를 실현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지역 내 학교마다 교복 무상지원 품목별 가격이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교육연대는 6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교육청은 현실을 고려해 교복 품목별 가격 상한가를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올해부터 중·고교생에게 무상 지원되는 교복의 상의, 하의 등 품목 숫자가 학교마다 편차를 보인다”며 “같은 회사의 제품인데도 상의, 하의, 조끼, 와이셔츠, 넥타이 등 지원 품목(동복기준)이 학교마다 4∼8종으로 제각각”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각급 학교가 교복업체와 계약한 품목별 가격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교복 무상지원은 30만원 이내이며, 충북교육청은 동복 4개 품목 22만9천700원, 하복 2개 품목 8만8천700원으로 기준을 정해 구매를 권고하고 있다.

이 단체는 “교복의 품목별 가격 차는 학교 협상력이 큰 영향을 미친다”며 “도교육청은 이런 현실을 고려해 품목별 가격 상한가 등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현재 도교육청의 권고를 따를 경우 상의, 하의, 조끼, 와이셔츠 등을 1개씩만 구입해야 한다”며 “이럴 경우 학부모들이 하의, 와이셔츠 등을 별도로 구입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학부모 30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무상지원 교복의 품목 수를 6개 이상으로 해달라는 응답이 80%를 넘었고, 양복 스타일의 교복을 티셔츠, 잠바 같은 일상복으로 바꾸는 데도 93%가 찬성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