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돼야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돼야
  • 이봉호 기자
  • 승인 2021.05.05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 온라인 서명운동 전개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당진시는 국토교통부에서 수립 중이며 올 상반기에 확정·고시 될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이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은 서해안 서산, 당진~동해안 울진까지 동서축을 연결하는 총 연장 330km, 약 3조7천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2일 한국교통연구원에서 개최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수립연구 공청회에서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 건설 사업은 신규 사업으로 미반영됐으며 추가 검토사업으로 포함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지난달 23일 천안시청에서 개최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에 참석해 공청회 발표에 따른 대응방안으로 철도망 계획의 확정 이전에 12개 시·군이 연계한 국회 연석회의 추진 등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당진시를 포함한 12개 시장·군수, 국회의원, 시·군 의회 의장 등과 연계해 국회 연석회의 추진 및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신규 사업 반영 촉구 결의문을 채택 할 예정이다.

또 도민의 염원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오는 13일까지 온라인 전자서명 사이트(http://ewtrain.kr)를 통해 시민 서명 운동을 추진하며, 대통령 공약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