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주의보
충북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주의보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5.05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가 5일 도내 전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위험주의보를 발령했다.

도는 이날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 흑돼지 농장에서 ASF가 발생해 이같이 조치했다.

도는 발생지역과 인접한 제천·단양지역 양돈농가 긴급예찰에서는 이상이 없었지만 정밀검사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이어 양돈농장 전파 차단을 위해 △4단계 농가 소독 강화 △치료 목적 외 외부인 농장 출입 금지 △축산 관계자 발생지 방문 자제 △축산차량 출입시설 개선 △야생동물 기피제 재설치 △방목사육 금지 등 현장 방역대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영월지역 등에서의 등산, 나물 채취, 수렵활동도 전면 금지하도록 했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인접지역에서 ASF가 발생해 도내 유입 가능성이 높다. 양돈농가, 도민 모두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준수 등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