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1등급’
충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1등급’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1.05.03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연속 ‘호평’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대학교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공개한 2019년도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결과 1등급을 획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평가에서 1등급을 받으면서 충북대병원은 5년 연속 만성폐쇄성질환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2019년 5월부터 2020년 4월까지 1년간 전국 6천426개 의료기관에서 만 40세 이상의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 평가항목은 △폐기능검사 시행률 △지속방문 환자비율 △흡입기관지확장제 처방 환자비율 등으로 충북대병원은 모든 항목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충북대병원 호흡기내과 분과장 신윤미 교수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만성기침, 가래, 호흡곤란이 주 증상”이라며 “폐기능 검사를 통한 조기진단과 흡입기관지 확장제 사용, 꾸준한 외래 진료를 통한 관리가 중요한 만큼 치료활동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