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송악읍 송전탑 지중화 범대위 발족
당진 송악읍 송전탑 지중화 범대위 발족
  • 이봉호 기자
  • 승인 2021.04.29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당진시 송악읍 송전탑 지중화 범시민대책위원회가 당진호텔에서 범대책위 발족을 위한 사전 회의를 가졌다. 송악읍 송전탑 지중화 범시민대책위는 시민주도로 발족된 기구로 시의원, 농협조합장, 기지초 교장ㆍ운영위원장, 이장단협(당연직)과 각계 민간위원 4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범대위 상임위원장에 오미숙씨, 공동위원장에 정상찬ㆍ김경곤ㆍ김기정ㆍ유재웅ㆍ박정주ㆍ이성만씨가 참여하는 6명의 운영위원단을 선출하고 정관 마련, 고유번호증 발급 등 운영 규정을 의결했다.

범시민대책위는 앞으로 △김홍장 당진시장이 “송전선로 전면 지중화 하지 않으면 송전탑건설 용납 않겠다(2015년 10월 19일)”는 송전탑 반대 언급 이후 현재까지 불이행 사항으로 선거용 공약에 불과했는지 여부 △민주당 당진지역위원회와 당진시 정책협의회(2019년 8월 1일)에서 민주당지역위원회가 당진시에 현안 건의한 줄다리기박물관ㆍ당진변전소 주변 철탑 지중화 사업 추진을 미이행한 이유 △한전이 제기한 김홍장 시장과 담당 업무관계자 자산에 가압류 처분에 대해 어떤 행정편의를 제공하고 해지된 배경 이유 △어기구 국회의원의 당진IC 주변 철탑 지중화 공약은 보여주기식 행사용에 불과했는지 여부 △원인자 부담의 원칙 아래 송악읍 변전소 설립ㆍ증설로 인한 수익 사용내역 등을 밝히기 위해 당진시와 지역 국회의원, 한전을 상대로 조직적인 활동에 나설것임을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