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시민단체 “한전, 초정~보은 송전선로 건설 즉각 철회하라”
충북시민단체 “한전, 초정~보은 송전선로 건설 즉각 철회하라”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1.04.26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생명권 위협하는 명분없는 사업” 지적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충북시민단체가 “한국전력공사는 초정-보은 송전선로 건설 사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전은 비민주적으로 명분 없는 송전선로 건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입지선정위원회를 꾸려 주민과의 갈등을 줄이겠다던 한전이 이를 제대로 시행했는지 의문”이라며 “주민이 참여한 입지선정위원회 절차를 거쳤다곤 하지만 여전히 이곳 주민들은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비민주적인 절차도 문제이지만 사업 목적의 타당성 또한 따져봐야 한다”며 “한전은 2023년을 기점으로 전력 수요가 늘어난다는 근거를 하나도 내놓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민 생명권을 위협하는 사업을 한전의 편의대로 추진해서는 안 된다”며 “비민주적이고 일방적인 송전탑 건설 추진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전했다.

한전은 2022년부터 2023년까지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 초정리~보은군 구간에 44㎞(고압 송전탑 101개) 규모의 송전선로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