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옅어진 경각심이 코로나 4차 유행 부른다
[사설]옅어진 경각심이 코로나 4차 유행 부른다
  • 충청매일
  • 승인 2021.04.21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4차 유행’ 문턱에 서 있는 가운데 공직자들의 느슨한 방역 자세가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급기야 충북도가 21일 공직사회 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불필요한 모임을 취소 또는 연기하도록 하는 내용의 강화된 복무관리 지침을 본청과 11개 시·군에 내렸다.

음식점의 테이블 쪼개 앉기와 음주를 겸한 저녁식사 자리는 자제하도록 지시했다. 부서 내 소규모 회식은 물론 사적 모임이나 술자리를 갖지 말라는 것으로 사실상 퇴근 후 집합활동을 금지했다.

사무공간 밀집도 완화를 위해 3분의 1은 재택근무를 권고하고, 점심식사도 시간을 30분 단위로 나눠 먹도록 했다. 사무실 내 1m 이상 거리두기, 휴게공간 다수인원 이용하지 않기, 흡연실 내 거리두기 등도 포함됐다.

충북도의 이 같은 조치는 최근 옥천군청 직원이 제사 모임에 참석한 후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생겼음에도 진단검사를 미루다가 집단감염으로 이어진 데 따라 나왔다. 이 직원은 지난 9일 청주에서 공무원인 남편과 함께 7명이 모여 제사를 지냈다. 5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긴 것이다. 방역지침상 직계가족은 8명까지 한곳에 모이는 것이 가능하지만, 이 제사 참석자 중에는 방계가족이 있었다.

더욱이 이 직원은 인후통 증상이 있는데도 선별진료소에 가지 않고 동네병원 2곳에서 진료를 받으며 일상생활을 이어가 확산을 부추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제사 모임과 관련한 확진자는 21일까지 4명으로 늘었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0시 기준으로 전국의 신규 확진자가 731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14일(731명) 이후 일주일 만에 700명대다. 평일 대비 검사건수가 대폭 줄어드는 ‘주말·휴일 효과’가 사라지면서 다시 급증세를 보인 것이다. 특히 요즘에는 특정 시설이나 집단을 중심으로 한 대규모 감염보다는 일상 공간 곳곳에서 감염이 속출하면서 앞으로 확진자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있다.

최근 전국 하루평균 확진자 수는 600명을 훌쩍 넘어 거리두기가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범위 안에 있다. 감염 전파력을 뜻하는 ‘감염 재생산지수’가 1을 넘은 지도 오래다. 방역당국 입장에선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쉽지 않다. 국민의 일상생활에 대한 불편과 더불어 서민 경제에 광범위하고 막대하게 발생하는 피해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지난 1년 이상의 거리두기로 국민들의 고통과 피해는 누적돼 있다.

믿었던 백신 공급도 불안정하다. 세계 각국이 점점 더 백신 수출을 막는 자국 우선주의 행태를 보여 더욱 걱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 확산을 막는 유일한 방법은 기본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뿐이다. 공직사회는 풀어진 경각심의 고삐를 다시 죄고, 국민들의 자발적 방역 참여를 독려해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