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 와인, 프랑스인 입맛 사로잡다
충북 영동 와인, 프랑스인 입맛 사로잡다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4.15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막와이너리 비원퓨어
국제 파리와인컵 실버상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 영동 와인이 와인의 본고장 프랑스에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지난 3월 프랑스에서 개최된 국제 와인 품평회 파리와인컵(Paris Wine Cup)에서 영동 산막와이너리가 실버상(2위) 2종과 브론즈상(3위) 1종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2회째를 맞은 파리와인컵은 전 세계 와인이 출품해 경쟁을 벌이는 국제 와인대회다.

B2B 식음료 무역네트워크 플랫폼인 식음료무역네트워크(Beverage Trade Network)에 의해 창설됐다.

이번에 실버상을 수상한 와인은 산머루 100%로 양조한 ‘비원퓨어’와 산머루, 캠벨 얼리가 블렌딩 된 ‘비원’이다. ‘비원퓨어’는 앞선 2020 인터네셔널와인챌린지에서 브론즈상을 수상했고, ‘비원’은 런던와인품평회에서 실버상을 수상한 저력 있는 고품질 와인이다. 브론즈상을 수상한 ‘아로퓨어’는 아로니아를 원료로 양조한 것으로 도 농업기술원 와인연구소 특허기술을 이전받아 제조한 와인이다. 국내에서는 앞선 2020년 한국와인대상 브론즈상을 수상했으나 국제대회에서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성분 영동 산막와이너리 대표는 “비원퓨어, 비원, 아로퓨어가 국제대회에서 수상할 수 있었던 것은 가족의 단합된 팀워크와 꾸준한 양조기술 개발 덕분”이라며 “특히 도 농업기술원 와인연구소가 품질분석지원 등 기술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기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충북농업기술원 관계자는 “프랑스에서 충북 와인이 높은 점수로 수상한 점은 세계 속에 충북 와인의 입지를 구축한 자랑스러운 성과”라며 “앞으로도 국내를 비롯한 전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다양한 와인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