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사 이전 최적지는 논산뿐”
“육사 이전 최적지는 논산뿐”
  • 지성현 기자
  • 승인 2021.04.14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유치추진위 출범
당위성 홍보 등 본격 활동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청매일 지성현 기자] 충남도가 육군사관학교 유치를 위해 220만 도민의 의지와 역량을 결집한다.

도는 14일 도청에서 육사 유치추진위원회(추진위) 출범식을 개최하고, 육사 유치를 공개적으로 중점 추진하겠다는 뜻을 안팎에 재천명했다.

추진위는 220만 도민의 역량을 모으고, 토론회 등 각종 활동을 통한 충남 유치 당위성 홍보, 범국민 공감대 확산, 대정부 유치 활동 등을 위해 꾸렸다.

이날 출범식과 함께 본격 활동에 돌입한 추진위는 도의회와 논산시의회, 도 정책특보, 전직 군인,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향우회, 학계 인사 등 25명으로 구성했다.

공동위원장은 이필영 도 행정부지사와 황명선 논산시장 등 3명이 맡았고, 추진위는 앞으로 육사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방부, 정치권을 대상으로 유치 활동을 중점적으로 펴게 된다.

또 충청향후회나 논산시 재경향우회 등 인적네트워크와 각종 토론회 및 포럼 등을 활용해 충남 유치 당위성을 안팎에 알린다.

추진위는 이와 함께 기자회견과 설명회 등을 통해 범국민 공감대도 확산한다. 양승조 지사와 추진위 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출범식은 경과보고, 위촉장 수여, 육사 유치 추진 전략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한편 육사 유치는 민선 7기 공약으로 도는 그동안 육사 유치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운영하며 연구용역을 추진했다. 이와 함께 군 고위 관계자와 서울시 의원 등을 잇달아 접촉, 육사 충남 이전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지난해 7월 28일에는 기자회견을 통해 육사 유치 추진을 공식화했다.

양 지사는 지난해 충남혁신도시 유치 성과를 거론한 뒤 “충남의 저력과 자존심, 220만 도민의 단결력을 바탕으로 육사 충남 유치를 향해 힘차게 달려가야 한다”며 추진 의지를 밝혔다.

또 “삼군본부와 육군훈련소, 국방대가 충남에 자리하고 있고, 국방과학연구소와 항공우주연구원 등 국방 관련 산학연 30여개가 충남에 인접하고 있다”며 “이러한 입지 여건과 광역교통망 등의 인프라를 감안한다면 육사 이전 최적지는 충남 논산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