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 오염수 방출 결정 강력 항의
정부, 일본 오염수 방출 결정 강력 항의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04.13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문 제2차관, 日 대사와 면담
투명한 정보 제공 등 입장 전달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정부가 13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강력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불러들여 20분 가량 면담했다.

외교부는 “최 차관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한 우리 국민의 반대 입장을 전달하고, 우리 국민의 건강과 환경에 미칠 잠재적인 위협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특히 최 차관은 일본 측에 오염수 처리 관련 투명한 정보 제공, 국제사회가 수용할 수 있는 관련 환경 기준 준수, 국제사회의 참여를 통한 객관적 검증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의 우리 입장을 담은 구술서를 전달했다.

이에 아이보시 대사는 일본 정부 입장을 설명했으며 우리 정부의 입장을 본국에 보고하겠다고 했다.

지난 2월 외교부에 신임장 사본을 제출한 후 아이보시 대사가 초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초치 시 통상 외교청사 2층 로비를 이용하는 것과 달리 아이보시 대사는 비공개로 청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